포토뉴스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촬영자 / 촬영일 : 김현중,윤한영 / 2020-07-31
  • 촬영장소 / 관계부서 : 국회소통관 / 도시교통과
  • 조회수 : 176회
인쇄하기인쇄하기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 백지화" 광명 민·관·정 '한목소리' 경기 광명지역의 시장과 국회의원들이 7월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계획의 즉각 증단을 요구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승봉 공동대책위원장, 임오경 국회의원(광명갑), 박승원 광명시장, 양기대 국회의원(광명을),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

사진정보보기 원본사진다운

 

"구로차량기지 이전 백지화" 광명 민··정 '한목소리'

 

광명 지역사회, 집회·서명운동 등 '한뜻'
지역발전 저해·식수원 오염 우려 등
"광명 패싱‥일방적 행정 중단해야"
국토부 "타당성 검증된 사업 지속돼야"

 

경기도 광명 지역사회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원천 무효"라며 지역 내 차량기지 이전 저지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섰다.

 

지역 민·관·정이 한목소리를 내면서, 지난해 3월 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회를 계기로 주민 주도 하에 추진됐던 차량기지 이전 반대 움직임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원천 무효" 한목소리, 환경 훼손·발전 저해 '반대'

 

광명시와 지역 정치권, 시민단체 등은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아무런 명분도 타당성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와 박승원 광명시장·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임오경(광명갑)·양기대(광명을) 국회의원 등의 주도로 이뤄졌다.

 

이들은 공동기자회견문에서 "국토교통부가 구로구민 민원 해소를 위해 광명시민 희생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행정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덕산과 구름산 산림축을 훼손하고 주변 노온정수장 오염으로 인근 마을 주민은 물론 수도권 시민 100만 명의 생명권을 위협한다"며 28만 1900㎡에 달하는 차량기지 이전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했다.

 

실제 구로차량기지 이전 예정 부지는 도덕산 일대로 노온정수장과 시민 500여명이 거주하는 밤일마을 등이 인접해 있다.

 

국토부가 차량기지 이전 조건으로 제시한 20분 간격의 셔틀전동열차 운행에 대해서는 배차 간격과 구로역 환승 시간을 고려하면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거부 입장을 내세웠다.

 

또 광명시와 협의를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차량기지 이전 부지와 관련 사업비를 늘린 것에 대해 "정확한 조사가 이뤄졌는지 모르겠다"며 국토부 계획안의 적절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어 이들은 이번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대규모 집회와 1인 시위, 범시민 서명운동과 정치·행정적 대응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국토부 "이전 필요성과 타당성 높아"…사업 '강행'

 

지난 1974년 8월 지하철 1호선 개통으로 조성된 구로차량기지는 주변 도심화에 따라 소음과 진동, 도로 단절 등에 대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2005년 6월 국무회의 안건으로 차량기지 이전 논의가 시작됐지만, 광명과 부천, 구로구 항동 등 이전 후보지들의 반발에 부딪혀 답보 상태에 놓였다.

 

 

그러자 국토부는 광명·시흥 보금자리지구 지정과 함께 차량기지 지하화 등을 조건으로 내세워 광명 이전을 추진했다.

하지만 차량기지 지하화가 사업비 부담에 막히고 보금자리 사업은 LH 경영 악화로 4년 만에 지정 해제되면서, 전제 조건이 무산됨에 따라 차량기지 이전 계획도 무효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후 KDI(한국개발연구원)가 2016년 차량기지 이전 관련 타당성 재조사 결과보고서를 통해 이전 지자체와의 협의는 물론, 민원 해소 등을 위해 현재 구로차량기지 시설을 현대화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 국토부는 구로구민 민원 등에 따라 구로차량기지를 오는 2026년까지 광명시 일대에 옮기기 위한 행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재조사를 통해 타당성이 검증된 사안"이라며 "광명시와 계속 협의를 위한 노력은 하겠지만 반드시 추진할 수밖에 없는 필수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목록

공공누리저작물 광명시에서 창작한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기자회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비상업적 이용가능-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확인하십시오.